하늘뜻묵상하기불평과 원망으로 가득한 백성을 이끄는 지도자 / 민수기 17~21장, 2019년 7월 28일 주일


불평과 원망으로 가득한 백성을 이끄는 지도자


어린 아이를 키우는 엄마는 항상 큰 가방 한 가득 물건을 채워 다닙니다. 기저귀도 갈아주어야 하고, 장난하다 옷을 더럽히면 갈아 입을 것도 준비해야 합니다. 닦아줄 물티슈와 휴지, 우유, 이유식, 간식 같은 먹을 것에다가 가지고 놀 장난감까지 무거운 것을 낑낑거리고 다니면서 돌봐줍니다. 뛰면 쫓아가고 위험 한 곳에 올라가면 끌어내리면서 당신은 목이 마르고 배가고파도 아이를 먹저 먹이고, 당신은 힘이 들어도 아이는 업어 주면서 길을 갑니다. 그런데도 아이들은 무엇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길 바닥에 주저 앉아 발을 버둥거리며 안간다고 땡깡을 부립니다. 결국 엄마는 더 이상 참지 못하고 "그럼 너 혼자 집에 가!"라고 소리지르곤 한참을 앞서 걸어갑니다. 그래도 자리에 주저 앉아 "엄마!"하고 우는 아이를 버려두지 못하고, 돌아가서 달래고는 대려갑니다. 광야에서 하나님과 모세에게 끊임없이 원망과 불평을 늘어놓는 이스라엘 백성은 꼭 이런 어린아이들과 같습니다. 오죽하면 모세도 참지 못하고 하나님께 호소했고, 하나님도 몇 번을 그들을 벌하십니다. 그러나 그렇게 얼르고 달래며, 때로는 때려서라도 그들을 이끌어가십니다. 지도자는 그렇게 해야 합니다.


Tas ibu yang memiliki anak balita itu cukup dipenuhi dengan berbagai jenis barang. Ada popok, baju untuk ganti, tisu kering dan tisu basah, susu, makanan dan sampai mainan... Itu besar dan berat. Namun ibu-ibu berjalan sambil menggendong bayi dan memikul tas itu. Bukan hanya ini, mereka sering lari-lari untuk melindungi anaknya yang sering lari kesana-sini. Jika anaknya mau naik meja, lemari dan tempat yang tinggi harus melindungi juga. Ia sendiri haus dan lapar, namun lebih dulu memberi makan dan minum bayinya. Sekalipun cukup capek, mereka menggendong bayinya. Tetapi bayinya sering nangis dan bersungut-sungut. Jika hal kecilpun tidak sesuai dengan keinginannya mereka katakan "Tidak mau!" Ketika ibu-ibu berkata "Ok. Kembali ke rumah aja." dan ia berjalan sendiri. Bayinya tetep berbaring sambil menangis. Bagaiman jika demikian? Akhirnya ibu kembali kepada bayi, kadang menenangkannya, namun kadang dipukul juga. Kemudian mereka berjalan lagi. Di padang gurun, orang Israel sama seperti bayi nakal bagi Musa dan Tuhan. Sehingga Musa berseru kepada Tuhan, Ia juga beberapa kali menghukum mereka. Tetapi Tuhan tetap membimbing mereka ke tanah yang Ia telah bersumpa bagi mereka. Kita semua pemimpin juga harus berbuat demikian.


HP Id  +6285813851708 /  HP Kor 010-2464-7025 /  Tel Home  070-7151-1527

후원   국민은행  851-21-0022-600  강재춘 (한국)/ BCA  6790152733   KANG JAECHOON (인니)